테슬라 '배터리데이 임팩트'에 완성차 업계도 '관심 집중' 세상과의 소통

 세계 전기차 배터리 업계는 물론 글로벌 완성차 업체들의 시선이 23일 새벽 5시30분 열리는 미국 테슬라 ‘배터리 데이'에 
쏠린다. 이날 전기차 1위 테슬라가 핵심 부품인 배터리 관련 ’깜짝 발표‘를 잇따라 내놓을 수 있어서다. 

일부에선 이날 행사가 테슬라 뿐 아니라 전기차 시장 생태계 전반에 패러다임을 바꿀 수 있다는 전망까지 나온다. 반도체, 그 다음의 차세대 먹거리로 불리는 전기차 배터리 시장에 기회이자 위협이 될 테슬라 배터리 데이

배터리 데이가 열리는 시점도 흥미롭다. 테슬라의 연례 주주총회 직후 열리기 때문이다. 지금까지 테슬라는 연례 주주총회를 기점으로 중대 발표를 많이 내놓았다. 첫 전기차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모델 X' 상용화부터 중국 상하이의 '기가팩토리' 건설, '완전 자율주행' 로드맵까지 매년 주총 전후 열리는 행사에서 세계를 흔들 발표를 해왔다.

테슬라는 특히 올해 행사를 아예 '배터리 데이'라고 못박았다. 배터리 업계 한 관계자는 "메가톤급 발표를 내놓는 행사 이름을 아예 '배터리 데이'로 처음 정한 것"이라며 "테슬라가 이 행사에 두는 의미가 그만큼 크다는 의미"라고 밝혔다. 올해는 테슬라 CEO인 일론 머스크의 의지가 더 심상치 않아 보인다. 그는 배터리 데이와 관련 "테슬라 역사상 가장 흥미로운 날이 될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이 중 업계가 가장 주목하는 부분이 테슬라의 배터리 자체 개발 선언이다. 이미 테슬라가 배터리 자체 개발에 나섰다는 점은 어느 정도 알려진 팩트다. 미국 프리몬트 공장에 배터리 셀 시험 생산라인을 구축하고 배터리 전문가들을 끌어모으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같은 배터리 자체 개발 계획에 '로드러너 프로젝트'라는 이름까지 붙었다. 배터리 데이에 이 같은 로드러너 프로젝트를 구체적으로 발표하고, 공식 생산 시점을 공개한다면 관련 업계에 파장이 만만치 않을 전망이다.

이번 배터리 데이를 기점으로 테슬라가 전기차 생태계의 포식자가 될 지 모른다는 우려가 높은 것도 이 때문이다. 배터리 자체 생산은 전 세계 전기차 시장의 20%를 장악한 테슬라가 채우지 못한 마지막 단추다. 테슬라는 전기차를 중심으로 차량 통합제어시스템과 자율주행 체계, 데이터 통신망 등 모빌리티 환경 전반의 내재화를 구축해 가고 있다.

하지만 배터리만큼은 부족한 점이 많았다. 만약 테슬라가 배터리까지 장악하게 된다면 한국 배터리 3사가 주도하는 글로벌 전기차 배터리 시장에는 상당한 파장이 나올 수 있다.

완성차 업계 한 관계자는 "우리도 테슬라의 배터리 자체 생산이 가능할 지 예의 주시하고 있다"며 "이렇게 되면 테슬라가 완벽한 수직계열화를 통해 가격 및 기술 경쟁력을 더 키울 수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업계에서는 중국 배터리업체 CATL의 주력인 'LFP 배터리' 신모델을 선보일 것으로 본다. 

니켈·코발트·망간을 주원료로 삼는 기존 'NCM 배터리'와 달리 'LFP 배터리'는 리튬·인산철이 사용된다. 

가격이 높은 망간이 빠져 원가를 줄일 수 있다.

 현재 전기차 배터리의 수명을 5배 이상으로 늘린 100만 마일(160만㎞) 주행 가능 배터리를 공개할 수도 있다.

이처럼 배터리 자체 생산이나 배터리 LFP 배터리 내용이 발표될 경우 배터리 가격 부분도 언급될 수 있다. 완성차 업계에서는 전기차가 내연기관 자동차와의 가격경쟁에서 우위를 점할 배터리 가격 분기점을 1KWh(기가와트시)당 100달러 이하로 본다. 현재 테슬라 전기차의 배터리 가격은 1KWh 당 130달러 정도인데 이를 80달러대로 낮추기 위한 노력에 주력할 것으로 알려졌다


덧글

  • 천하귀남 2020/09/22 16:32 # 답글

    배터리 가격을 크게 낮추는 것이 가능한 리튬인산철이라니 기대 되는군요.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