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의 수장, 스티브 잡스 간이식 수술 받아 IT 뉴스

애플의 최고경영자(CEO) 스티브 잡스가 약 2개월 전 간(肝)이식수술을 받았으며,

이달말 업무에 복귀할 것이라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20일 보도했다.

이 신문은 잡스 CEO가 테네시에서 수술을 받고 회복 중이라며 업무에 복귀하더라도

초기 1~2개월은 파트타임으로 일할 것이라고 전했다. 지난 2004년 췌장암 치료를 받기도 한

잡스는 지난 1월 건강상황을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은 채 약 6개월의 병가에 들어간 바 있다.


신문은 애플의 현 최고운영책임자(COO)인 팀 쿡이 더 광범위한 역할을 담당할 가능성이 있다며

머지않은 장래에 이사회에서 그 역을 공식적으로 맡게 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애플 측은 수술 사실을 묻는 질문에 "스티브는 6월말 복귀하기를 고대하고 있으며,

우리는 더 이상 말할 것이 없다"고만 밝혔다고 신문은 전했다.

그동안 몸이 안좋아서 애플을 이끌어 가지 못했는데

이제 새로운 건강한 몸으로 애플을 이끌어가길


이글루스 가든 - 얼리어답터

덧글

댓글 입력 영역